뉴스 > 사회

실명제 학교…가슴마다 '이름표'

기사입력 2008-10-04 05:06 l 최종수정 2008-10-04 0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초등학교 입학식 때 가슴에 찼던 명찰, 기억하시죠?
어린 1학년 학생이나 다는 걸로 생각하기 쉬운데 서울의 한 학교에서는 선생님, 또 전교생 모두가 이 명찰을 달고 있다고 합니다.
김정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수십 년 째,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 중인 신미나 교사.

그는 늘 자신의 이름을 적은 명찰을 달고 있습니다.

신 교사 말고도 명찰 패용은 모든 교사와 직원, 그리고 2천명 되는 전교생들의 의무 사항.

손바닥만한 크기지만 명찰이 갖는 위력은 생각보다 큽니다.

▶ 인터뷰 : 신미나 / 수송초교 생활지도부장
- ""

명찰은 '학교 실명제'라는 이름으로 지난 2005년부터 수송초에서 시행되는 제도.

다른 학교보다 학생 수가 두 배나 많다 보니
개개인에게 책임감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한 제도입니다.

학생들은 이름 공개 하나로 자신의 행동 하나하나가 달라졌다고 전합니다.

▶ 인터뷰 : 황시내 / 수송초교 6학년
- ""

명찰에는 사진과 학년, 반이 기입돼 있고 뒷면에는 도서실을 이용

할 수 있는 바코드도 부착돼 있습니다.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 자부심을 갖게 된 것 또한 바뀐 점입니다.

▶ 인터뷰 : 유리 / 수송초교 6학년
- ""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는 학교실명제가 학교의 질서를 바로잡고 있습니다.

C&M뉴스 김정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