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ILO 핵심협약 당장 비준하라" 서울 도심 곳곳 노동단체 집회

기사입력 2019-06-01 17:07 l 최종수정 2019-06-08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동단체들이 정부에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촉구하며 오늘(1일) 오후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방송통신대 앞에서 'ILO 핵심협약 비준 촉구 공동행동의 날'을 열고 "ILO 핵심협약 4개를 조건 없이 신속히 비준하라"고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한국 정부는 ILO에 가입 후 28년 동안 기본인권인 '결사의 자유' 원칙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전 세계 노동자들에게 보편적으로 보장되는 기본인권을 한국 노동자들이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노동자의 기본권을 국제 수준으로 보장하기 위해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겠다고 공약했지만, 지키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지금 당장 핵심협약을 비준하고, 노조 할 권리를 후퇴시키는 노동법 개악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결사의 자유 없는 노동의 미래는 없다.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를 위해, 모든 세대의 노동의 미래를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약 5천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전국건설노조 소속 레미콘 노동자들도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에서 '레미콘 노동자 전진대회'를 열고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고, 특수고용노동자들에게도 노조 할 권리를 부여하라"고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특수고용 노동자'라는 굴레에 갇혀 노조 할 권리를 박탈당하고 있다"며 "노동기본권을 쟁취해 노조 할 권리를 되찾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레미콘 노동자 1천300여명(주최 측 추산)은 '특수고용자 노동기본권 쟁취하자', '인간다운 삶 쟁취하자' 등 구호를 외쳤습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종로구 방송통신

대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에 합류했습니다.

ILO 핵심협약 비준은 민주노총 등 노동계가 일관적으로 요구해온 현안들입니다.

한국은 1991년 ILO 정식 회원국이 됐지만, 핵심협약으로 분류되는 8개의 협약 중 결사의 자유와 강제노동 금지 등을 다룬 4개의 협약을 현재까지 비준하지 않아 노동계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