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물 진료비 천차만별…펫보험 있으나마나

기사입력 2019-06-16 19:30 l 최종수정 2019-06-16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반려동물을 키우시는 분들, 병원비 아낄 겸 애견보험 하나 들어볼까 생각들 해보셨을 텐데요.
그런데 막상 보장범위가 너무 작다 보니 보험에 가입해도 실익이 별로 없다고 합니다.
실제 가입률도 겨우 0.2%에 그치고 있는데, 어떤 문제인 건지 신용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반려견 송이를 키우는 이정주 씨는 진료비를 아끼려 지난해 동물보험에 가입했지만 막상 별 혜택을 보지 못했습니다.

연간 30여 만원의 보험료를 내고도, 예방접종과 구토 진료 등으로 든 25만 원 중 고작 3만 5천 원밖에 돌려받지 못한 겁니다.

▶ 인터뷰 : 이정주 / 반려견 송이 주인
- "보장이 좀 약하다는 것, 안 되는 부분도 있고… 보험사에서도 자기들 큰돈이 들어가는 부분은 좀 빼버린 것 같아요."

이렇게 보장 범위가 제한적인 건 동물 병원 진료비가 병원별로 천차만별이기 때문입니다.

실제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나이 든 개들이 쉽게 걸리는 요로결석 비용을 물어봤습니다.

▶ 인터뷰 : A 동물병원 관계자
- "(다 하면) 돈 100만 원 정도 나올 거예요."

▶ 인터뷰 : B 동물병원 관계자
- "다 해서 150만~200만 원 사이쯤 될 것 같아요."

▶ 스탠딩 : 신용식 / 기자
- "동물병원 4곳을 직접 돌아본 결과, 진료비 차이는 최대 100만 원에 달했습니다."

보험사 입장에선 보장 범위를 넓혔다가 손해보기 십상인데, 혜택이 크지 않으니 보험 가입률도 0.2%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선진국에선 일찌감치 표준 진료비 제도를 도입하는 등 진료비의 적정 수준을 제시해 반려동물보험 가입률도 최대 20%에 이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현주 / 우리동물병원생명사회적협동조합 사무국장
- "진료항목 표준화부터 관리체계가 잡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마련돼야만 표준수가제나 개별가격 공시제에 대한 논의도…"

오랜 기간 소비자 불편이 이어지고 있지만, 뒷짐만 지던 정부는 최근 연구용역을 주는 등 이제서야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MBN뉴스 신용식입니다. [dinosik@mbn.co.kr]

영상촬영 : 이권열 기자, 김근목·홍현의 VJ
영상편집 : 송현주


화제 뉴스
  • "격려" vs "추행" 어깨 손 올린 부산시의원 CCTV 공개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부산기계공고 재학생 2명 등 부산 4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김근식, 노웅래 '김정숙 예찬'에 "최고위원 선거가 급하긴 급한 모양"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