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日니혼게이자이 서울특파원 실종…"힘들다" 호소 뒤 연락두절

기사입력 2019-08-01 14:20 l 최종수정 2019-08-08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의 서울특파원이 실종돼 경찰이 소재 확인에 나섰습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니혼게이자이 서울특파원인 30대 일본인 남성 A씨가 지난달 31일 오후부터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회사 동료들이 신고해 A씨의 위치를 추적하고 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A씨는 회사 관계자 2명에게 '업무상 힘들다',

'죄송하다'는 내용의 메일을 보낸 뒤 당일 오후 2시 30분께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건물에 있는 니혼게이자이 신문 서울지국 사무실에서 나간 뒤 연락이 끊긴 상태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휴대전화가 꺼져 위치 추적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거지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