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00% 외압이다"…법무부,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파문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19-09-11 19:41 l 최종수정 2019-09-12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법무부 고위 간부가 조국 장관 일가를 수사 중인 검찰 고위 간부에게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파장이 큽니다.
명백한 수사외압이라며 검찰 내부에서 반발 기류가 일고 있는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자신은 몰랐다며 언행을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소식은 김순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취임식이 열렸던 지난 9일.

법무부가 조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검 한동훈 반부패부장에게 전화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강남일 대검 차장을 직접 만나 이같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보고를 받은 윤 총장은 수사 중립성을 이유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내부에서는 수사 동력을 떨어뜨리려는 법무부의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도 감지됩니다.

대검 관계자는 "윤 총장을 배제하고 별도 팀을 꾸리겠다는 건 100% 수사 외압"이라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다른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에 중대한 하자가 없는데도 윤 총장을 뺀 특별수사팀을 제안한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제안이 청와대와의 교감설까지 나오며 파문이 확산되자, 조 장관은 몰랐던 일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 인터뷰 : 조국 / 법무부 장관
- "저는 보도를 보고 알았습니다.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김 차관은 MBN과의 통화에서 "효율성과 보안성을 높이자는 차원으로 아이디어를 낸 것일 뿐"이라며 "윤 총장을 배제하려던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독감백신 접종 계속…"사망과 접종 연관성 확인 안 돼“
  • 의료기관, 가족·지인모임 고리로 코로나19 산발적 감염 잇따라
  • 홍준표, 윤석열 향해 "정치판으로 오라"…장제원 "확실한 여왕벌 나타나"
  • 폴란드서 '기형아 낙태는 위헌' 결정에 이틀째 규탄 시위
  • 한국발 베이징 하늘길 다시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인천-베이징 직항편 운항"
  • 대규모 법률팀 꾸린 트럼프·바이든…미 대통령 법원에서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