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픽뉴스] 펭수·교복차림 음란만화·인터넷 자유도

기사입력 2019-11-06 19:30 l 최종수정 2019-11-06 2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키워드로 이슈를 알아보는 픽뉴스 시간입니다. 오늘은 연장현 기자와 함께합니다.
연 기자, 오늘 첫 번째 키워드는 뭔가요?

【 기자 】
첫 번째 키워드, '펭수'입니다.

【 질문1 】
펭수가 뭔가요?

【 기자 】
어린이들에게 '뽀로로'가 있다면, 요즘 어른들 사이에서는 '펭수'가 인기입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 인터뷰 : 펭수 / EBS '자이언트 펭TV'
- "남극에서 온 펭수라고 합니다. 남극에서…. 헤엄쳐서 왔는데요."
- ("한국에서목표는 어디까지예요?")
- "BTS(방탄소년단)."

보신 것처럼 펭수는 펭귄을 본떠 만든 인형 탈을 쓴 1인 방송 캐릭터이자 제작자입니다.

【 질문2 】
재밌군요. 최근에는 각종 방송 프로그램까지 섭렵하고 있다고요?

【 기자 】
네, 펭수 캐릭터가 처음 나온 건 EBS 방송국의 한 프로그램인데요.

이제는 지상파 방송국의 다양한 프로그램들과 라디오 방송에까지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오늘은 외교부의 홍보 영상 촬영차 청사를 찾았다가 강경화 장관을 만나 특유의 친근한 모습으로 인사를 나누면서 흥미를 끌었습니다.

【 질문3 】
펭수의 인기비결, 뭡니까?

【 기자 】
무엇보다 거침없이 내뱉는 유머가 성인층에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데요. 함께 들어보시죠.

▶ 인터뷰 : 황진미 / 대중문화평론가
- "앞, 뒤를 생각하지 않고 생각나는 대로 정제되지 않은 말을 툭툭 던지는데 그게 굉장히 재미있는 거죠."

또 펭수는 일그러진 얼굴형에 대충 만든 듯한 손가락 등 정교하지 않은 모습을 하고 있는데요.

이런 허술한 면이 대중에게 친근감을 주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 앵커멘트 】
'뽀로로'처럼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펭수의 모습도 곧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오늘의 두 번째 키워드는 뭔가요?

【 기자 】
두 번째 키워드 '교복차림 음란만화'입니다.

【 질문4】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과 관련 있는 내용이라면서요?

【 기자 】
그렇습니다.

대법원은 오늘, 학생으로 설정된 등장인물이 교복을 입고 성행위를 하는 만화 동영상 즉 애니메이션에도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을 적용할 수 있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 질문5 】
얼핏 들어보면 당연한 것 같은 판결인데 쟁점이 뭐였죠?

【 기자 】
1, 2심에서는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교복과 유사한 옷을 입었지만 등장인물에 대한 자세한 소개도 없었고, 외모나 신체 발육상태를 봤을 때는 성인 캐릭터로 볼 여지도 충분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특정 신체 부위가 청소년 이상으로 성숙하게 묘사됐다 하더라도 복장과 상황 설정 등을 보면 미성년자임을 알 수 있다고 본 겁니다.

결국, 교복 차림 캐릭터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도 아동과 청소년을 이용한 음란물과 동일하다고 판단했습니다.

【 앵커멘트 】
5월에도 비슷한 대법원의 판결이 있었던 걸로 알고 있는데, 아동·청소년 보호와 관련된 문제인 만큼 더욱 신중한 법해석이 필요하겠네요.
다음 픽으로 넘어가 볼까요?

【 기자 】
세 번째 픽은 '인터넷 자유도'입니다.

미국의 한 국제인권단체가 발표한 '2019 국가별 인터넷 자유도'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이 19위에 올랐습니다.

【 질문6 】
19위요. 어느 정도 수준인 겁니까?

【 기자 】
조사 대상 65개 국가 중 19위를 기록했고, '부분적으로 자유로운 국가'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순위로 보면 케냐, 콜롬비아, 필리핀보다도 떨어지고, 나이지리아, 앙골라 등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참고로 북한은 데이터가 집계되지 않아 순위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 질문7 】
우리나라는 기술적으로 인터넷 강국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자유도는 떨어지는 셈이군요.

【 기자 】
말씀처럼 이번 조사에서 한국은 인터넷 접근성과 접속 속도 면에서는 만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정보 필터링'과 '인터넷 통제 부문'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뒀는데요.

그 이유로는 '국가 안보 등을 이유로 특정 웹페이지를 지우는 행위가 정당화되고 있다.', '온라인 페미니즘 운동이 비난의 표적이 되는 추세가 나타났다.' 등이 꼽혔습니다.

【 앵커멘트 】
관련한 법규나 제도, 더 나아가 문화까지 기술 발전에 맞춰 업그레이드 돼야겠군요.

연 기자, 잘 들었습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서정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