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중국산 숯박스 사이에 숨긴 짝퉁 명품 120억원어치 적발

기사입력 2020-02-05 11:55 l 최종수정 2020-02-05 1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밀수 수법인 일명 ‘심지박기’를 한 모습
↑ 밀수 수법인 일명 ‘심지박기’를 한 모습
중국산 숯을 수입하는 것처럼 속여 100억원이 넘는 짝퉁 명품과 담배를 밀수입하려던 업자가 세관에 적발됐다.
부산본부세관은 관세법상 밀수입 혐의로 A 씨를 구속하고 120억원 상당 짝퉁 명품 1449점과 4억원 상당 국산 담배 8만9580갑 등을 압수했다고 5일 밝혔다. 숯 수입업자인 A씨는 지난해 7월 중국산 숯을 수입하는 것처럼 세관에 신고하고 루이비통 가방과 카르티에 시계 등 짝퉁 명품과 국내에서 정상 수출된 국산 담배 등을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죄 개요도
↑ 범죄 개요도
A 씨는 세관 검사과정에서 적발되는 것을 피하려고 수입용 컨테이너 앞면과 뒷면에는 숯이 든 박스를 쌓고 중간 부분에 밀수품을 숨겨 들여오는 일명 '심지박기' 수법을 이용했다. 밀수품은 숯 박스와 비슷한 크기 박스에 담겨있었다. A 씨는 세관 압수수색이 시작된 이튿날 해외 출국을 시도했으나 세관의 신속한 조치로 출국금지됐다. 세관 관계자는 "출국금지 이후에도 범행을 전면 부인했으

나 계좌추적과 휴대폰 디지털 포렌식 등을 거쳐 확보한 증거로 밀수입 전모를 밝히고 구속했다"고 말했다. 세관은 수출입 자료와 외국환 결제 및 물류 자료 등을 활용해 시세 차익이 큰 밀수입 화물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불법 행위를 적극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청와대 "G7 참석은 국격 상승…중국 반발 안 할 것"
  • "KBS 女화장실 몰카 용의자 개그맨 박대승"
  • [단독] 자가격리자에 '출근자 모집' 문자보내
  • 경기도 곳곳 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 [단독] 횡단보도 건너던 보행자, 오토바이에 사망
  • 미 주방위군 'LA 한인타운'에 병력 배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