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구리 거주민 `신종코로나` 17번째 확진자 방문 병원 2곳이…

기사입력 2020-02-05 1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17번째 확진자는 경기 구리시에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확진 전에는 병원 2곳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코로나 17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에 다녀온 38세 한국인 남성이다. 현재 고양에 있는 명지병원에 격리 중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5일 페이스북에 '확진자 발표 1일'이라는 글과 함께 "구리시민이 확진자로 판명돼 동선이 확인될 때까지 활동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알렸다.
구리시 등 보건당국은 현재 이 남성이 귀국한 뒤 11일간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이 남성은 귀국 후 구리시 내 병원 2곳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시 국내에 신종코로나 확산을 우려하는 분위기에 몸 상태가 좋지 않자 가족을 비롯한 외부 접촉을 최소화한 것으로 보건당국은 일단 확인했다.
이에 보건당국은 병원 2곳을 곧바로 폐쇄 조치했으며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접촉 여부 등 역학 조사를 시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신종코로나 17번째와 18번째 확진자가 나왔다고 했다.
17번째 확진자는 콘퍼런스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행사 참석자 중 확진자(말레이시아)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고 지난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 후 검사를 받았다.
구리시는 경기북부 보건환경구원에 분석을 의뢰했고 이날 양성으로 확인했다.
이 남성은 국내 17번째이자

, 경기지역 6번째 확진자다.
확진자는 3번째(고양 거주·명지병원 격리), 4번째(평택·분당서울대병원), 12번째(부천·분당서울대병원), 14번째(12번째 확진자 부인·분당서울대병원), 15번째(수원·국군수도병원), 17번째(구리·명지병원) 등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