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지현 검사 "조주빈 범행 가담자, 무기징역까지 가능"

기사입력 2020-03-26 11:48 l 최종수정 2020-04-02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25살 조주빈 씨와 해당 사건 가담자 모두 '공동 정범'으로 무기징역 선고까지 가능하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서지현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 자문관 검사는 오늘(26일) 한 매체에 출연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n번방 관계자에 '범죄단체 조직죄'를 적용하겠다고 한 발언을 두고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서 검사는 "범죄 내용을 보면 소위 노예를 놓고 실시간 상영과 채팅을 하면서 참가자들이 여러 지시를 한다"며 "뭘 집어넣어라, 칼을 넣어라, 이런 칼로 새기라 하는데 이것은 공동 제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형법 114조를 근거로 들며 "유료방에서는 후원금을 냈다고 하는데 이것은 제작비 펀딩으로 보고, 그럼 당연히 제작의 공범으로 볼 수 있다"며 "제작은 무기징역까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 씨를 비롯한 텔레그램 내 추종자들이 아직도 영웅 놀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서 검사는 조 씨가 피해자들 대신 정계 유명 인사들만 거론한 것을 두고 "절대 잡히지 않을 거로 생각했지만,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본인이 준비한 가장 멋진 말을 무대에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실제 여전히 텔레그램에 남아있는 수많은 범죄자가 조 씨를 영웅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 범죄가 정말 깜짝 놀랄 초유의 사건이라고 하지만 사실 소라넷, 일베, 다크웹 등에서 이미 동일하고 유사한 범죄들이 셀 수 없이 벌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서 검사는 "소라넷 운영자는 징역 4년, 다크웹 운영자 손정우 씨는 1심 집행유예, 2심 징역 1년 6개월을 받고 곧 출소 예정"이라며 "이제까지 성범죄자들이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기 때문에 죄의식 없는 자들

이 바뀐 플랫폼에서 대규모로 가해자와 피해자를 양산해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중년 남성 중에서는 '야동 안 본 사람이 있냐'라고 하는데 야동이 아니라 성 착취물"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착취 범죄에 대해서는 정말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는 인식이 필요하다"며 "함께 분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단일화 물밑작업?…'국민의힘 입당설'엔 "사실무근"
  • [속보] 헌재, 공수처법 '합헌' 결정…일부 청구는 각하
  • 동학개미 '활짝'…삼성전자, 주당 1932원 '특별배당'
  • '1인당 10만 원' 경기도 재난지원금, 신청 방법은?
  • 여기자 "성추행" vs 주호영 "명예훼손"…CCTV 영상에선
  • 리얼돌 통관 '국민청원' 등장..."불허는 개인 행복 침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