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일 커질 줄 몰라"…'박사방' 참여 추정 40대 남성 극단적 선택

기사입력 2020-03-27 12:23 l 최종수정 2020-04-03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수의 성착취 영상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박사방' 가담자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한강에 투신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27일) 새벽 2시 47분쯤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남성이 투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40대 직장인으로 '박사방'에 참여했다가 경찰 수사가 조여오고 있다는 언론 보도 등을 접하고 이를 비관해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투신 현장에서는 유서가 담긴 가방이 발견됐는데, 유서에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는 내용이 적혀 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인근 CCTV와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정확한 투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남성을 찾기 위해

한강 주변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동욱 기자 / east@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중국 또 '주황색 하늘'…서풍 타고 한반도 유입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오늘부터 일반도로에서 시속 50km 넘게 달리면 과태료
  • 말기 암 이겨낸 6살 美 소년…전교생 환영에 '감동'
  • '100kg' 초대형 거북이, 롤러보드 타고 질주…"속도를 즐겨"
  • 서예지, 위약금 지급 가능성…광고계, 너도나도 손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