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배달의민족 "요금개편 전면 철회…월정액 체제 유지"

기사입력 2020-04-10 16:29 l 최종수정 2020-04-17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달의민족이 일부 소상공인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킨 새 요금 체계를 오늘(10일) 철회했습니다.

배달의민족은 이달 1일 도입한 새로운 요금체계 '오픈서비스'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간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통해 이처럼 밝혔습니다.

배달의민족은 또 앞으로 주요 정책 변화는 입점 업주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배달의민족은 이달부터 주문 성사 시 배달의민족이 5.8%의 수수료를 받는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기존에는 8만8천원의 월정액 광고인 '울트라콜' 중심의 요금체계를 써왔습니다.

그러나 새 정률제 서비스는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도 늘어나는 구조여서 소상공인들에게 더 큰 부담을 지운다는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추미애 장관 만나 "권력기관 개혁 완수 때까지 매진"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속보] 현대차 노사, 올해 임협 잠정 합의…임금 동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서산 저수지 인근 차량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 감염자 12명 중 11명 같은 학과, 동아리…접촉자 815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