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신규 확진자 3명…누계 762명

기사입력 2020-05-23 11:17 l 최종수정 2020-05-30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집계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24시간 전보다 3명 늘어난 762명이었다고 서울시가 밝혔습니다.

신규로 파악된 환자 3명은 모두 22일에 확진됐습니다.

이들 중 서초구에 사는 56세 여성(서울 760번 환자)과 경기 의왕시에 사는 56세 여성(서울 761번 환자) 등 2명은 삼성서울병원 집단감염 관련 환자로 분류됐습니다.

이 중 서울 761번 환자는 검사를 서울 서초구에서 받았기 때문에 서울 발생 환자로 일단 집계됐으나 관리는 경기도로 이관됐습니다.

나머지 1명인 강동구 거주 31세 여성(서울 762번 환자)은 이태원 클럽 관련 집단감염 환자로 파악됐습니다.

서울 발생 확진자 누계 762명 중 103명이 이태원 클럽 관련 집단감염 환자, 7명이 삼성서울병원 집단감염 환자로 각각 분류됐습니다.

최근 1개월간 서울 발생 신규 환자가 없었던 기존 집단감염으로는 구로구 코리아빌딩 콜센터 관련(98명), 만민중앙교회 관련(41명), 동대문구 동안교회와 세븐PC방 관련(20명)과 이와 연결 고리가 있는 요양보호사 관련(8명), 은평성모병원 관련(14명)

, 성동구 주상복합아파트 서울숲더샵 관련(13명), 종로구 명륜교회와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관련(10명) 등이 있습니다.

서울 발생 환자들의 감염 원인으로는 269명을 차지한 해외접촉이 가장 많았습니다.

서울 발생 코로나19 환자 중 4명이 사망했고 154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604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 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34명 접촉
  • 美 코로나19 시위 타고 확산하나…봉쇄 완화 겹쳐 '우려'
  • 한교총, '예배회복의 날' 외쳤다가…교회 곳곳 부랴부랴 취소
  • '국민에게 더 가까이' 소통에 중점 둔 비서관 인사
  • 파라솔 사라진 해운대, '안전개장' 한다지만…
  • 아동음란물 소지한 학원장 협박한 수리업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