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대구 엄습…'재확산' 비상

기사입력 2020-05-23 12:53 l 최종수정 2020-05-23 1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발생한 대구 / 사진=대구시 홈페이지 화면 캡처
↑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발생한 대구 / 사진=대구시 홈페이지 화면 캡처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대구지역 여러 다중이용시설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방역당국이 밀접접촉자 파악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젊은 층 사이에서 '소리없는 전파'가 다시 시작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습니다.

오늘(23일) 대구시 긴급브리핑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인 대학생 A(19·달서구)씨와 B(19·서울 관악구)씨는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동전노래방, 지하철, 만화카페, 보드게임방, 식당 등 젊은 연령층이 자주 가는 다중이용시설을 다수 방문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지난 11일 대구에 온 B씨가 11∼12일 사이 A씨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현재까지 이들의 진술을 기반으로 대구시가 확인한 밀접접촉자는 가족과 지인 등 62명이지만 CCTV, GPS, 카드내역 조사 등에 따라 추가 접촉자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이 펼치는 심층역학조사와 별개로 이 기간 이들과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확진자들이 대구에서 상당히 많은 장소를 방문했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전염력이 있다고 본다"며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빨리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번 생활방역 위기를 계기로 등교 개학을 유보할지 여부는 아직 판단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도 덧붙였습니다.

대구 유흥업소 집합금지 행정명령 / 사진=연합뉴스
↑ 대구 유흥업소 집합금지 행정명령 / 사진=연합뉴스

그동안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사례는 입원병동과 교회 등 비교적 접촉자 파악이 용이했으나, 이번에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곳들이란 점에서 밀접접촉자 조기 판단이 쉽지 않습니다.

동시간대 같은 장소를 다녀간 시민들이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먼저 나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이번 확진 사례는 불특정 다수가 다니는 매우 많은 곳을 방문해 밀접접촉자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며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의 자발적 검사가 지역 사회 전파를 막는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권 시장은 "이미 동전노래방은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집합제한명령이 내려진 상태"라면서도 "서울처럼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할 경우를 고려해 비상논의를 거쳐 추가적인 부

분(제재)을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B씨는 대구 방문 전 이태원 클럽 방문으로 양성판정을 받은 서울 친구 C씨에게서 코로나19가 전염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시가 공개한 확진자 이동 경로는 대구시청 홈페이지(http://www.daegu.go.kr/dgcontent/index.do)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속보] "항공사 국제선-국내선서 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교회 집단감염 발생…확진자 수가 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