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비원이 먼저 돌진" 변명만…유족 억대 소송

기사입력 2020-05-23 19:30 l 최종수정 2020-05-23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주민 갑질'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경비원 고 최희석 씨의 유족과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 심 모 씨가 나눈 통화 녹취록이 공개됐습니다.
심 씨는 사과보다는 최 씨가 먼저 본인에게 돌진했고 괴롭힌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보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비원 고 최희석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틀 뒤인 지난 12일, 입주민 심 씨는 유족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건강이 좋지 않아 빈소에 갈 수 없다는 말을 합니다.

▶ 인터뷰(☎) : 가해자 심 씨 통화 녹취
- "제가 원래 소식을 들은 첫날 가서 그래도 마지막 가시는 길에 인사 올리고 볼 예정이었는데…. 저도 지금 일주일 가까이 거의 식사도 못 하고 잠도 못 자고…."

하지만 최 씨를 왜 괴롭혔냐고 묻자, 심 씨는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했습니다.

주차 공간이 충분했는데도 최 씨가 이중 주차한 자신의 차량을 이동시켰고, 오히려 자신을 향해 차를 돌진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가해자 심 씨 통화 녹취
-"선생님이 와서 다시 원상복귀를 시키라 그랬어. 그래서 다시 시켰어."
-"아니에요. 저는 그런 말 한 적 없고 '제가 지금 나갑니다.' 그랬더니 제 앞으로 차를 막 제 앞으로 돌진하다시피 하신 거예요."

심지어 심 씨는 최 씨를 괴롭힌 적이 없다고까지 말했습니다.

▶ 인터뷰(☎) : 가해자 심 씨 통화 녹취
-"왜 경비원을 괴롭히셨습니까. 경비원도 사람입니다."
- "괴롭힌 적 없고요."

유족 측은 심 씨의 태도에 분개했습니다.

▶ 인터뷰(☎) : 경비원 유족
- "전혀 전화를 안 받습니다. 자기가 조금 불리하고 하면 아예 전화를 딱 끊어버리더라고. 그래서 얼마나 서운했는지…."

유족 측은 심 씨를 상대로 최 씨의 치료비와 위자료로 5,000만 원을, 이로인해 두 딸이 받은 정신적 고통에 대해 각 2천500만 원씩 모두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습니다.

MBN뉴스 김보미입니다. [spring@mbn.co.kr]

영상취재: 김현석 기자
영상편집: 송지영

화제 뉴스
  • 흑인사망 항의시위 격화…주 방위군 동원·통행금지 확대
  •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희망
  • 코로나19 신규 확진 27명…지역감염 15명, 해외유입 12명
  • "질투" "노망"…이용수 할머니 향한 2차 가해 발언 쏟아져
  • DMZ 화살머리고지 일대서 유해 133점 발굴
  • 美 스페이스X,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