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동에 최고 300mm 물폭탄…태풍급 강풍 유의

이수아 기자l기사입력 2020-06-30 07:00 l 최종수정 2020-06-30 0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금 많은 양의 비와 함께 태풍급 바람이 불고 있는데요.
대부분 지역에선 오후에 그치겠지만, 강원 영동 등 일부 지역에서는 최대 300mm의 비가 내일 아침까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제주도와 전남에서 시작된 비는 저기압이 장마 전선을 끌어올리며 밤새 전국으로 확산했습니다.

비와 함께 일부 지역에는 세찬 바람이 불어 현재 강풍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전남 신안의 경우 오전 4시 기준, 최대 풍속이 초속 26m, 제주도는 20m 안팎을 기록했습니다.

태풍의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웬만한 태풍에 버금가는 바람 세기입니다.

이번 장맛비로 가장 많은 비가 예고된 지역은 영동입니다.

새벽부터 낮까지 시간당 80mm가 넘는 많은 비가 올 예정이며, 최대 300m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일(1일)까지 계속된다는 전망입니다.

경북 동해안에는 최고 200mm, 충청과 남해안, 지리산에도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 스탠딩 : 이수아 / 기자
- "서울 등 중부 지역에는 많게는 100mm 정도의 비가 내리고 오후쯤 그치는데, 더위는 잠시 주춤할 전망입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