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이 가둔 가방 위에 올라가 뛴 동거녀…"살인 혐의 적용"

기사입력 2020-06-30 09:18 l 최종수정 2020-06-30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동거남의 9살 난 아들을 여행 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40대 여성이 가방 위에서 수차례 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아이가 사망할 수 있었는데도 방치한 점을 들어 살인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동거남의 9살 난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이 경찰서를 빠져나옵니다.

(현장음)
-"아이가 죽을 거라고 예상하셨나요?"
-"…."

당시 경찰은 여성에게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적용해 검찰로 송치했지만, 검찰은 살인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조사 결과 가방에 있던 아이가 "숨이 안 쉬어진다"고 수차례 호소했지만, 여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가방 위에 올라가 뛰기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여성은 또 여행용 가방에 헤어드라이기로 바람을 넣기도 했습니다.

아이가 가방에서 나왔지만, 여성은 40분간 구호 조치도 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아이는 병원으로 옮겨진 지 이틀 만에 저산소성 뇌손상 등으로 숨을 거뒀습니다.

또 여성이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12차례에 걸쳐 아이를 요가링으로 때려 상해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한편, 아이의 친부도 자신의 아들을 폭행한 혐의로 지난 26일 검찰로 송치돼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 설치한 '현직' 교사들…잇따라 적발
  • 추미애 "만시지탄…공정한 수사 국민 바람에 부합"
  • 대법, '정치자금법 위반' 은수미 파기환송…시장직 유지
  • 국내 연구진, 고혈압 유발 원인 찾았다…"심장 혈압 감지 유전자 발견"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 여성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