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다음·카톡 뉴스 댓글 2차 개편…"댓글 임의 순서로 제공"

기사입력 2020-06-30 10:46 l 최종수정 2020-06-30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카카오 제공
↑ 사진=카카오 제공

포털사이트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뉴스를 볼 때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오늘(30일) 카카오는 다음 및 '#탭' 뉴스 댓글 서비스에 '추천댓글' 정렬을 신설해 이날 오후부터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추천댓글 정렬은 뉴스에 댓글과 댓글에 대한 찬성·반대가 있을 때 일정 수 이상 찬성을 받은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보여줍니다.

카카오는 댓글이 몇십 개 이상 달린 뉴스에는 앞으로 추천댓글을 기본 정렬 방식으로 제공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대다수의 뉴스를 볼 때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보게 되는 것입니다.

카카오는 "기존 정렬 방식보다 더 다양한 댓글을 발견하고 소통할 기회를 늘려 '건강한 공론장'이라는 댓글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존의 기본 정렬 방식이었던 '추천순' 정렬은 '찬반순'으로 이름이 바뀝니다.

댓글 찬성 수에서 반대 수를 뺀 수치를 기준으로 한다는 의미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조수용(왼쪽),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 사진=연합뉴스
↑ 조수용(왼쪽),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 사진=연합뉴스

댓글 개수가 적은 뉴스에서는 추천댓글 정렬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찬반순, 최신순, 과거순 정렬만 제공합니다.

카카오는 이번 댓글 개편을 통해 '작성자 닉네임 신고' 기능도 추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작성자의 닉네임에 욕설이나 불법 사이트 광고 문구가 들어가 있는 경우를 신고하는 기능입니다.

닉네임이 카카오 운영 원칙을 어긴 것으로 확인되면 해당 닉네임은 초기화 처리되고, 누적 신고 횟수에 따라 제재합니다.

카카오는 올해 2월 댓글 1차 개편에서 댓글 신고 기준에 '차별·혐오' 항목을 추가하고 '덮어두기', '접기' 등 댓글 영역 전체의 노출을 관리하는 기능을 신설했습니다.

1차 개

편 결과 악성 댓글 신고 및 조치가 증가하고 욕설·비속어 포함 댓글이 20% 이상 감소했습니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2차 개편에는 건강한 공론장의 소중한 가치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담았다"면서 "이용자의 참여와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건강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민주당 오영환 의원 확진자 접촉 '국회 비상'…이낙연 의원 등 자가격리
  •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 탓에 어머니 사망"…경찰, 수사 착수
  • '코로나19 청정구역' 경남 통영, 첫 확진자 발생
  • 광주 일곡중앙교회 예배 참석자 2명 확진…800명 전수 검사
  • 박지원 국정원장 "문 대통령에 감사…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
  • 마스크 안 쓰고, 아파도 사우나행…'방판업체'서 코로나19 급속전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