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특목고·영재고 출신 가장 많은 대학은? `서울대`

기사입력 2020-06-30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 대학교별 신입생 출신 고등학교를 분석한 결과 특수목적고(특목고)와 영재학교 출신이 가장 많은 학교는 서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특목고와 영재학교 출신 입학생이 많은 학교 대부분이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서울 주요대였다.
30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대학알리미에 공시한 '2020년 6월 대학정보공시'를 살펴보면, 올해 서울대에 입학한 3406명 중 932명(27.4%)이 과학고와 외고·국제고, 기타 특목고 및 영재학교 졸업자였다. 그 뒤를 이어 특목고 및 영재학교 출신 비율이 많은 학교로는 연세대 751명(18.6%), 고려대 716명(16.3%) 순이었다. 이화여대 698명(20.7%)도 높은 편이다.
또 입학자 수 대비 비율로는 KAIST가 72.4%(전체 입학자 722명 중 특목고·영재학교 출신 523명)로 가장 높았다.
특히 2020학년도 대입에서 특목고와 영재학교 출신 합격자가 400명 이상인 학교가 이들 학교를 포함해 중앙대, 경희대, 성균관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총 10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총 입학자 수(3만 8342명)의 16.6%(6350명)가 특목고·영재학교 출신이다.
전체 대학(4년제 대학·교육대·산업대·각종 대학) 기준으로 총 입학자 수(35만124명) 가운데 특목고 및 영재학교 입학자 수는 1만6408명으로 4.7%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이와 같이 상위권 대학일수록 특목고 및 영재학교 출신 학생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은 입학 당시 선발 효과

에 의해 초·중등 상위권 학생들이 상당수 해당 고교 유형에 진학하고 있고, 수시 전형에서 특목고 및 영재학교 출신 학생들에게 불리하지 않은 수시 '학생부종합' 전형 선발 인원이 많은 데다가 상당히 유리한 '특기자' 전형 선발 인원도 대학별로 적절한 정도로 선발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고민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민주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투기 잡기에 '사활'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