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사 중인데 양성으로?"…잘못된 통계 발표한 방역당국

기사입력 2020-06-30 15:00 l 최종수정 2020-06-30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30일) 방역 당국이 충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고 발표했으나 집계 오류로 확인됐습니다.

충북 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입력 실수에서 비롯된 일인데, 검수 과정에서 오류를 확인하고도 최종 발표는 그대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국가 통계의 신뢰도를 실추시켰다는 비난이 나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총 43명이며, 이 중 충북 1명이 포함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를 토대로 각 언론은 충북의 신규 확진자 발생을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확인 결과 신규 확진자는 없었고, 청주시 공무원이 전날 질병보건 통합관리시스템에 검사자 정보를 잘못 입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공무원의 실수는 당일 오후 충북도 정보 검수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이후 충북도는 해당 정보를 '양성'에서 '검사 중'으로 수정했으나, 이 사실을 중대본에 따로 알리지는 않았습니다.

기초단체→광역단체→중대본 순으로 입력 정보 승인이 이뤄지기 때문에 중대본에서 당연히 수정된 정보를 확인할 것으로 판단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튿날 통계에 수정분은 반영되지 않았고, 오전 10시 신규 확진자 현황은 잘못된 상태 그대로 공개됐습니다

충북도는 이날 오전 8시쯤 오류가 고쳐지지 않은 것을 인지해 급히 중대본에 알렸다는 입장입니다.

도 관계자는 "잘못된 통계가 나갈 경우 문제될 소지가 있어 중대본에 여러 차례 연락했으나 통계 집계가 완료된 뒤라 당장은 수정할 수 없고, 내일 통계에 반영하겠다는 답변만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코로나19 불안 / 사진=연합뉴스TV 제공
↑ 코로나19 불안 / 사진=연합뉴스TV 제공

결국 해선 안 될 실수를 저지른 청주시, 검수 과정을 완벽히 마무리하지 않은 충북도, 발표 이전 임에도 수정을 거부한 중대본의 안일한 일 처리가 합쳐져 가뜩이나 불안해하는 국민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꼴이 됐습니다.

이선영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불안이 가중된 시기인데 방역 당국의 통계관리가

너무 허술했다"며 "실수를 알면서도 바로잡지 않았다는 것은 선뜻 이해하기 힘들다"고 허술한 국가 통계관리를 꼬집었습니다.

이에 대해 중대본 관계자는 "내일 통계 발표 때 충북 관련 정보를 정정할 예정"이라며 "충북도의 수정 내용이 반영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시스템을 점검하고, 문제가 있다면 바로잡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고 국민을 향해 올바른 길 걷자"
  • '집단 감염' 광주 일곡중앙교회 시설 폐쇄 "방역수칙 안 지켜"
  •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 의혹…머지않아 드러날 현란한 행각"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사망하면 내가 책임진다"…'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수사 강화
  •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 등장, 전파 속도 빠르고 전염성 강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