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문창초등학교 재학생 코로나19 확진…180여 명 검사 예정

기사입력 2020-07-01 14:52 l 최종수정 2020-07-08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문창초등학교에서 한 6학년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가 1일 긴급 폐쇄됐다.
관악구 보건소에 따르면 문창초교 6학년생이 지난 6월 30일 진단 검사를 받아 하루 뒤인 1일 오전 8시 40분에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학교는 폐쇄된 상태이고,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과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학생·교직원 180여 명에 자택 격리 조처가 내려졌다.
방역 당국과 관계부처는 이들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할 방침이고, 현재 정확한 감염경로와 밀접접촉자 등을 조사 중이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 설치한 '현직' 교사들…잇따라 적발
  • '뉴스공장' 김어준 모친상…12일 발인
  • 8일간 남친과 여행간 일본 엄마…굶어 죽은 세살배기 딸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