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n번방 성착취물' 구매자 131명 검거…대부분 10~20대

기사입력 2020-07-02 07:00 l 최종수정 2020-07-02 0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텔레그램 'n번방'에서 사들인 사람들이 무더기로 붙잡혔습니다.
모두 131명이 붙잡혔는데, 놀랍게도 구매자의 85%가 10대나 20대 젊은이들이었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텔레그렘 'n번방'에서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구매한 131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이 디지털 성범죄 수사단을 편성해 수사에 나선지 석 달 만입니다.

이들은 '갓갓' 문형욱에 이어 n번방을 운영한 '켈리' 신 모 씨, 그리고 n번방에서 수집한 성 착취물을 다른 대화방에서 판매한 10대 5명에게 성 착취물을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피의자들은 적게는 1만 원, 많게는 30만 원을 주고, 가격에 따라 200여 개에서 1만 4,000여 개의 영상을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부분 n번방에서 만들어지고 유포된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이었습니다.

구매자 연령대는 고등학생부터 40대까지 다양했는데 131명 가운데 111명, 약 85%는 10~20대 젊은이들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가운데 직접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만든 2명은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구매자들의 성 착취물 10만여 건을 모두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피의자들이 구매한 성 착취물은 다시 유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 아들과 부산 시장 아들 '예술 지원'…야당도 내로남불?
  • "윤석열, '슈퍼 빌런' 감수하며 조국 수사? 문 대통령 구하려고"
  • 어느날 계좌에 13억원이…은행 실수 무단으로 쓴 美 여성 체포
  • 국무회의서 부동산·코로나 직언한 오세훈 "앞으로도 최대한 참석할 것"
  •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 박수홍 "자기 건 각자 관리해야" 의미심장 발언 '눈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