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네X 때문에 인생 망가져"…대학 선배 30년간 스토킹한 50대

기사입력 2020-07-02 12:59 l 최종수정 2020-07-09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학 시절 만난 여성을 30년 가까이 스토킹하고 협박한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박수현 판사는 결혼 요구를 거절당하자 수십회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보낸 혐의(협박)로 구속기소 된 50살 신모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오늘(2일) 밝혔습니다.

신씨는 피해자 A씨에게 계속 결혼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하고, 다른 여성들과도 사귀지 못하게 되자 모든 게 A씨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2016년부터 2019년까지 38회에 걸쳐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등 연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신씨는 '지조 없는 한심한 네X 때문에 내 인생이 처절히 망가졌다', '가만히 두지 않겠다' 등의 메시지를 보내거나, A씨와의 형사사건 기록을 언론에 공개해 보복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신씨는 1991년 처음 만난 대학 선배 A씨에게 구애했다가 거절당한 뒤 지속해서 문자·음성 메시지를 보내거나, 집이나 가게로 찾아가는 등 '스토커' 행각을 벌여왔습니다.

이 일이 있기 전에도 신씨는 A씨를 폭행·협박한 일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는 등 네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었습니다.



재판부는 "동종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았음에도 또다시 이 사건 범행에 이르렀고, 접근금지를 명하는 가처분 결정 이후에도 계속 연락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스토킹 행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인데, 피고인은 그 책임을 피해자에게 전가하는 태도로 범행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지 않다"며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청와대 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시민사회수석 김제남 내정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