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0억 사용처 의혹 증폭

기사입력 2009-04-01 12:26 l 최종수정 2009-04-01 15:17

【 앵커멘트 】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 연 모 씨에게 건넨 50억 원의 사용처를 놓고 의혹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이 돈의 성격이 박연차 수사의 핵심으로 떠올랐습니다.
최윤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우선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연 모 씨는 자신의 대리인을 통해 박연차 회장한테서 500만 달러를 받은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연 씨는 평소 친분이 있는 박 회장에게 투자를 부탁해 지난해 초 '타나도 인베스트먼트'라는 창업투자회사를 버진아일랜드에 설립했다고 밝혔습니다.

50억 가운데 절반 정도는 베트남과 태국, 필리핀 등의 해외 벤처 회사에 투자했고, 나머지는 남아있으며 송금 내역 등 증빙 서류도 있다고 연 씨 측은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돈을 건넨 박연차 회장 측 해명은 다릅니다.

박연차 회장을 접견한 박찬종 변호사는 "박 회장이 연 씨에 건넨 돈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의 하천인 화포천 개발 사업에 쓰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말은 50억 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흘러들어갔다는 얘기입니다.

이처럼 양측의 해명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아직 확인된 사실은 없다면서 의혹이 커지고 있는 만큼 50억 원의 사용처를 적극 규명할 방침입니다.

한편, 검찰은 한나라당 허태열, 김무성, 권경석 의원이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부산과 경남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이들 의원의 최근 4년간 후원금 내역을 넘겨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윤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