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춘재, 군대에서 탱크 몰며 성취감 느껴…제대 직후 첫 범행"

기사입력 2020-07-02 13:45 l 최종수정 2020-07-09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은 전 국민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살인의 추억' 이춘재에 대해 어린시절 억눌렸던 자아가 풀리면서 성적 욕구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범행을 시작했다가 점차 잔혹하고 가학적인 사이코패스형 범죄자가 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2일) "처음부터 살인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성욕 해소를 위해 범행에 착수했는데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저항해 첫 살인을 저지르게 된 뒤부터 성폭행 후 살인이라는 연쇄 살인자로 변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년간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이춘재를 상대로 수십차례 대면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은 결론을 내리게 됐다는 것입니다.

집요하게 여성만을 노려 범행하고, 피해자들의 옷가지로 매듭을 지어 시신을 묶어 놓거나 특정 부위를 심하게 훼손하는 등의 범행 행적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론했습니다.

경찰이 분석한 이춘재는 유년 시절 내성적인 성격의 아이였습니다.

어린 시절 동생이 물에 빠져 죽은 뒤 가부장적이던 아버지는 그에게 한층 강압적으로 대했고, 그는 자신의 감정을 죽이고 충동을 참으며 학창 시절을 보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런 이춘재가 달라진 건 군 복무 기간을 겪으면서였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그는 성장 과정과 범행 경위를 비교적 무덤덤하게 진술한 것과는 달리, 기갑부대에서 군 복무를 하며 선두에서 탱크를 몰고 후임들을 이끌던 추억을 이야기할 때는 시종일관 흥분된 표정과 목소리를 숨기지 않았다고 합니다.

유년 시절 내내 자신의 삶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 못하다가 군대에서 처음으로 성취감을 경험하면서 그간 감정을 억누르기 위해 채워놓았던 마음속 '걸쇠'를 풀어버렸다는 것이 경찰의 분석입니다.

이춘재는 1986년 1월 23일 전역을 한 뒤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은 2월 18일 첫 성폭행 사건을 저지릅니다.

이어 같은 해 9월 15일 첫 살인사건을 저지르는데, 경찰은 이춘재가 성폭행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반항하는 상대를 제압하다 살인을 시작했고, 이후 점점 더 가학적인 성욕을 갖게 되면서 연쇄살인을 이어간 것으로 봤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춘재는) 성범죄와 살인을 계속했음에도 죄책감 등 감정변화를 느끼지 못하자 자신의 감정에 따라 살인을 반복하며 연쇄살인으로 이어졌다"며 "그 과정에서 범행 수법은 점점 잔혹해지고 가학적인 형태로 진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이춘재는 50여 차례의 대면 조사에서도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는 직접적인 질문에는 끝내 침묵했습니다.

증거에서 DNA가 검출되며 가석방 가능성이 사라지자 그는 불과 4번째 조사 때 "언젠가 이런 날이 올 줄 알았다"며 모든 범행을 자백했지만 '왜'라는 질문에는 마지막까지 입을 닫았습니다.

그러면서도 조사 과정에서 여성 프로파일러에게 "손이 이쁘시네요. 손 좀 잡아봐도 돼요?"라고 말하는 등 성도착적 행동은 여전했다고 합니다.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겸임교수는 이춘재가 동기를 끝까지 밝히지 않은 배경에 '수치심'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권 교수는 "통상 성범죄 연쇄살인범들은 자신들이 저지른 범죄가 파렴치하다는 걸 스스로 알고 있으며, 이를 다른 사람들이 알게 되는 것에 대해 굉장한 수치심을 느낀다"며 "이런 사람들의 특징은 자신의 부끄러운 모습을 감추기 위해 일반적인 수준보다 더 높은 친절을 베풀거나 조용한 성격으로 포장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연쇄살인범 강호순도 끝까지 아내와 장모를 살해한 사실을 부인하다가 마지막에 자백하는 등 버티는 모습을 보였다"며 "범행 경위를 자백한 이춘재에게도 동기만큼은 끝까지 말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춘재도 본인을 향해 쏟아질 사회적 비난 가능성 때문에 범행 동기를 말할 수 없던 게 아닌가 한다"며 "첫 번째 범행을 저지르고 나서 잡히지 않은 부분도 곧바로 다른 범행으로 넘어간 요인 중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반기수

수사본부장은 "이춘재는 욕구불만을 표출하기 위해 밤이면 거리를 배회하다 피해자를 만나면 범행을 저지르는 그런 형태였다"며 "그는 범행 동기를 스스로 밝히지 않았지만, 나중에 경찰의 분석 결과를 알려주니 본인도 어느 정도 수긍하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당정청 "임대기간 내 세제혜택 유지"…구제 방안 마련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