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박연차 전별금' 부장검사 등 줄소환

기사입력 2009-04-02 14:14 l 최종수정 2009-04-02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현직 부장검사가 평검사 시절에 박연차 회장에게서 전별금을 받은 사실이 저희 mb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다음 주부터 이 검사를 포함한 법조계 인사와 전직 경찰 최고위급, 현역 의원을 잇따라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안형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박연차 회장이 부장검사 A 씨에게 천 만원을 건넨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박 회장이 돈을 건넨 시기는 A씨가 부산지검 평검사로 재직하던 때입니다.

하지만 A씨는 박 회장을 만난 적은 있지만, 돈을 받은 적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다음 주에 A씨를 비롯해 박연차 리스트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검사장 B 씨를 불러 돈을 받은 경위 등을 따져 물을 방침입니다.

▶ 스탠딩 : 안형영 / 기자
- "검찰이 이처럼 수사 초기에 내부 비리에 대해 칼을 빼든 것은 제 식구 감싸기라는 여론을 일찌감치 잠재워 향후 수사에 힘을 싣기 위한 고육책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또 전직 경찰 최고위급 2명과 고법 부장판사, 현역 의원 1~2명을 다음 주부터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특히 전직 경찰 최고위급들은 박 회장에게서 전별금 조로 각각 30만 달러와 10만 달러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박 회장의 편의를 봐 줄 수 있는 위치에 있었던 만큼 포괄적 뇌물죄 적용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안형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물연대 "일하는 XXX들 객사할 것"…원희룡 "조폭행위 멈춰라"
  • 공무원노조, 이상민 고발…행안부 "투표 공무원 징계 요구"
  • 박지원, 국정원 2·3급 100여 명 대기발령에 "다 내 죄"
  •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발탁…삼성전자 임원 인사 발표
  • 윤 대통령, 떠나온 청와대 영빈관 '재활용'…탁현민 "당연한 것"
  • [카타르] '토트넘 절친' 손흥민·히샬리송, 운명의 맞대결 후 축하와 위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