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 기록적인 '물 폭탄'…"전국 통틀어 가장 많은 비"

기사입력 2020-07-10 14:22 l 최종수정 2020-07-1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0㎜가 넘는 비가 쏟아진 부산 지역에 호우경보가 해제됐습니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오후 1시 20분을 기해 호우경보가 해제됐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이날 오전부터 내려져 있던 강풍주의보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부산기상청 한 관계자는 "오후 2시부터 비가 약해져 빗방울로 변해 내렸다가 그치기를 반복하다가 오후 6시까지는 완전히 그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역에 따라 5∼20㎜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바람은 오후 들어 더 강해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부산기상청 한 관계자는 "바람은 점차 강해져 해안가에는 초속 14m의 강풍이 불겠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부산 대표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에는 203.7㎜의 비가 내렸습니다.

지역별로는 영도구에 가장 많은 250㎜를 기록했고, 북항 244㎜, 남구 220㎜, 사하 188㎜, 가덕도 167㎜, 기장 166.5㎜, 사상 164㎜, 부산진 163㎜, 해운대 143㎜, 동래 13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하루 강수량으로는 최근 20년 내 6번째로 많은 강수량입니다.

영도구에는 특히 시간당 최대 강수량 79㎜를 기록했습니다.


항 68㎜, 남구 68㎜, 해운대 57㎜, 사하 53㎜, 사상 45㎜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 기준으로는 20년 내 9번째 기록입니다.

부산기상청 한 관계자는 "남쪽에서부터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되면서 길목에 놓인 남해안과 특히 부산에 많은 비가 내렸다"면서 "전국을 통틀어 부산에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청와대 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시민사회수석 김제남 내정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