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추부길 전 비서관, 박연차 회장 구명운동 시도

기사입력 2009-04-05 18:04 l 최종수정 2009-04-05 18:04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국세청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2억을 받아 구속된 추부길 전 청와대 비서관이 청와대 민정수석과 검찰에 박 회장 구명운동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인 건평 씨가 지난해 9월 초 전 비서관에게

"서로 대통령 가족은 건드리지 말자며 우리 쪽에는 박연차도 포함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추 전 비서관은 한나라당의 친이계 한 의원을 만나 이같은 사실을 민정수석이나 검찰 쪽에 전해달라고 말했지만, 해당 의원은 전하지 않았다고 여권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