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광주 방문판매 관련 확진자 4명 더 늘어 총 135명... 전파고리 12곳

기사입력 2020-07-12 15:00 l 최종수정 2020-07-19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주와 수도권의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낮 12시 기준으로 광주 방문판매 모임 확진자가 4명 늘어 총 13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추가 확진자는 배드민턴 클럽 관련이 3명, 금양빌딩(오피스텔) 관련이 1명입니다.

방대본은 광주 북구 배드민턴 클럽 첫 환자(지표 환자)와 금양빌딩 집단발병 사이에 역학적 관련성이 확인됨에 따라 배드민턴 클럽 감염도 방문판매 모임 사례로 재분류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광주 방문판매와 관련해 확진자가 나온 시설·모임은 12곳으로 늘어났습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의정부 집단발병 사례와 관련해 기존 확진자 지인의 가족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1명이 됐습니다. 감염 장소별로는 의정부 아파트 9명, 헬스장 2명, 헬스장밖 접촉자 관련 20명입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23명의 추정 유입 국가·지역을 살펴보면 미주가 1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우즈베키스탄이 5명, 필리핀 2명, 유럽·파키스탄·러시아·일본 각 1명입니다.

중증·위중 환자 수는 지난달 19일 33명을 기록한 뒤

이달 8일까지 20일째 30명대를 유지하다가 9일부터 26명→22명→20명→19명으로 나흘 연속 감소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방대본은 전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투약한 27명 가운데 9명의 상태가 호전되는 결과가 나타났지만, 상태 호전 이유가 렘데시비르 투약에 따른 것인지 인과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