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코로나 걱정 없어요"…도심 속 힐링공간 '인기'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0-07-28 09:31 l 최종수정 2020-07-28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코로나 19가 일상을 집어삼킨 지도 반년이 훨씬 넘었습니다.
집에만 갇혀서 답답할 따름인데요. 경남 지역 지자체마다 앞다퉈 도심 속 힐링공간을 선보이며 달콤한 휴식을 선물하고 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남 창원의 도심 한가운데 수목원이 들어섰습니다.

축구장 13개 규모의 1,200여 종의 나무 23만 그루가 녹음을 뽐냅니다.

특히 6천 본이 넘는 선인장과 열대식물이 사는 온실은 이국적인 분위기를 선사합니다.

수목원 건립에 10년이 소요된 만큼, 자연 학습 프로그램도 알차게 마련되었습니다.

▶ 인터뷰 : 지광도 / 경남 창원 의창구
- "공원 형성이 잘 되어 있습니다. 아주 좋고 자주 찾을 예정입니다."

경남 함안 연꽃테마공원에도 연분홍색 연꽃이 아름답게 피었습니다.

고려시대 불교 탱화에 등장하는 아라홍련으로, 오묘한 빛깔이 신비로움마저 자아냅니다.

아라홍련은 함안 성산산성에서 씨앗이 발견된 후, 무려 700년 만에 다시 꽃을 피웠습니다.

▶ 인터뷰 : 청아 스님
- "연꽃 하면 우리가 더러움에 물들지 않는 청아함, 또 청정을 뜻하는데 올해는 더 색이 선명하고 키가 좀 큰 걸 느꼈습니다."

도심 속 힐링 공간이 코로나 19로 지친 시민들에게 기분 좋은 휴식을 선물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울산 물고문 학대' 공분 확산…재판 3번 미룬 검찰도 고심
  • "영국발 변이 치명률도 높여"…남아공 변이는 백신 무력화?
  • '방학 하루 전 무단폐교' 은혜초…"학생 1인당 300만 원 배상"
  • 거제 해상서 10명 탑승한 대형선망 침수…해경 구조 중
  • 몽골인 집단 폭행 사망 '집행유예'…알고 보니 "폰번호 헌팅"
  • '경칩' 이젠 옛말…온난화에 남녘은 벌써 "개굴개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