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또 물바다 된 강남... 지대 낮은 강남역 일대 침수

기사입력 2020-08-01 17:44 l 최종수정 2020-08-08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토요일인 1일 서울 전역에 호우 특보(경보·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상습 침수 지역인 강남역 일대 일부가 또 물에 잠겼습니다.

시민들은 이날 집중호우로 강남역 일대에 '물난리'가 났다며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관련 사진들을 속속 올렸습니다.

해당 사진들을 보면 맨홀 뚜껑이 열려 하수가 역류하거나 사람 발목 높이의 흙탕물이 인도를 뒤덮고 있습니다.

타이어 일부가 빗물에 잠긴 차들이 물살을 가르며 주행하는 모습도 담겼습니다.

강남역 일대는 지대가 낮아 2010년과 2011년 국지성 집중호우 때도 물바다로 변한 적이 있습니다.

강남역 일대인 서초구 서초동에는 36.0㎜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오후 들어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침수가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오후 5시 현재 서울 전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돼 있습니다. 한때 호우경보가

내려졌지만 빗줄기가 다소 약해지면서 호우주의보로 변경됐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 9시께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면서 다시 호우경보로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별로 살펴보면 관악구에는 서울에서 가장 많은 61.0㎜의 비가 내렸습니다. 반면 인근 구로구에는 9.0㎜의 비가 내리는 등 지역별 편차가 컸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