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사흘째 최다 기록…WHO "100년에 한 번 올 위기"

이성식 기자l기사입력 2020-08-01 19:30 l 최종수정 2020-08-01 2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500명을 넘으며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런대도 정부가 뒷짐만 지고 있자 지자체들이 나서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있는데요.
세계보건기구, WHO는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100년 한 번 있을 보건 위기라고 우려했습니다.
이성식 기자입니다.


【 기자 】
NHK 집계에 따르면 어제(지난달 31일)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 580명입니다.

지난달 29일 1천264명, 30일 1천301명으로 사흘째 1천 명을 넘어서며 최다 기록이 경신되고 있습니다.

어제(지난달 31일) 하루 도쿄도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도 463명으로, 이틀째 하루 기준 최다 기록을 세웠습니다.

상황이 악화하고 있지만 아베 내각은 소극적인 대응과 원론적인 입장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현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와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필요한 대응을 마련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키나와는 '긴급사태'를 선언했고, 도쿄도 비상조치를 시사했습니다.

▶ 인터뷰 : 고이케 유리코 / 일본 도쿄 도지사
- "불행하게도 올해 여름은 지난해와는 다릅니다. 코로나19 대책을 완화할 수 없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전 세계 신규 확진자가 29만 2천여 명으로 집계돼, 세계적으로도 가장 많은 하루 확진자수를 기록했습니다.

WHO는 코로나19의 대유행이 "100년에 한 번 있을 보건 위기"라고 평가했습니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긴급위원회에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영향이 수십 년 동안 느껴질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MBN뉴스 이성식입니다.

영상편집 : OOO



이성식 기자

보도국이메일 보내기
  • 2007년 1월 입사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