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리아, 살려줘"…한마디에 독거노인 구한 AI 스피커

기사입력 2020-08-03 16:52 l 최종수정 2020-08-10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리아, 살려줘"

지난달 28일 오전 7시 35분께 경남 의령군 부림면 한 주택에서 아침의 정적을 가른 A(82) 씨의 한마디가 인공지능(AI) 스피커 '아리아'에 포착됐습니다.

'살려달라'는 의미를 인식한 스피커는 즉시 부림면센터와 보안업체, 통신사로 긴급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이를 가장 먼저 확인한 보안업체는 A 씨에게 전화를 걸어 상태를 확인한 뒤 곧바로 119 구급대원을 출동시켰습니다.

덕분에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된 A 씨는 치료를 무사히 마치고 현재 건강한 상태에서 여느 때와 다름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경남의 인공지능 통합돌봄 서비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효과를 입증하며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AI 스피커 '아리아'는 간단한 말로 조명을 켜거나 음악, 날씨, 생활정보를 들을 수 있는 비대면 복지서비스입니다.

쌍방향 대화를 통해 치매예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생활안전 수칙 같은 메시지도 전달할 수 있습니다.

또 응급상황 발생 시 도움을 요청하면 주간에는 돌봄 센터 케어 매니저, 야간에는 119 등으로 자동 연결돼 24시간 비대면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A 씨 같은 경우에도 새벽부터 고열과 답답함을 느끼다 매뉴얼에 따라 '아리아 살려줘'라고 단 한 마디만 외치자 자동으로 문자가 발송됐습니다.

AI 스피커의 위급상황 서비스를 받고 싶으면 'SOS' 혹은 '아리아 살려줘'라고 말해야 합니다.

지난해 11월 AI 스피커를 관내 독거노인들에게 보급하며 군이 가장 신경 쓴 부분도 위급상황 발생 시 '아리아 도와줘'라고 외치도록 교육하는 것이었습니다.

대부분의 노인은 위급상황이 닥치면 '119'부터 머릿속에 떠올렸기 때문에 자칫하면 AI 스피커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처음엔 '이런 게 무슨 소용이냐'고 경계하던 노인들도 노래 재생, 날씨 확인은 물론 대화까지 가능한 스피커의 효능에 점점 마음을 열었습니다.

같은 공간 내에서 속삭이듯 작은 목소리로 말해도 이를 인식할 정도로 성능도 뛰어났습니다.

나중에는 마을 내에 입소문이 퍼져 서로 설치를 해달라고 요청이 밀려들기도 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면 확인이 힘들어진 상황에서 '아리아'의 유용함은 더욱 빛나고 있습니다.

대면이나 전화 없이 감염병 예방수칙을 수시로 안내해 감염병에 취약한 노인들의 보건위생에도 도움이 됐습니다.

군 관계자는 "이제는 어르신들을 방문하면 '아리아 누구 왔나'라고 말씀하시는 등 일상에서 꼭 필요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며 "AI 스피커

를 곧잘 활용하시며 잘 지내시는 모습을 보면 거기에 따른 보람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만 현재 스피커 이용 100가구를 한 명이 담당하고 있어 깊이 있는 돌봄이 힘든 점은 다소 아쉽다"며 "예산 등 문제가 걸려 있어 쉽지 않지만, 인력이 충원돼 시스템 효율을 높이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민주당 제명' 김홍걸 "당에 부담 드려 매우 송구…협조 거부는 사실 아냐"
  • 운동화에 정액 뿌렸지만 '성범죄' 아닌 '재물손괴'?…"적용할 법 조항 없어"
  • 여야 내주 추경안 통과 일정 합의…소비심리 영향 통계도 발표
  • 文 "병역 비리 근절 노력 강화…'공정'은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
  • 최대집 의협 회장 탄핵 위기…의정 합의 무효 될 수도
  • 전동 보드 올라탄 채 환자 치아 발치한 美 의사 징역 12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