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모' 빠진 한동훈 "공모한 사실이 없으니 적시 못한 건 당연"

기사입력 2020-08-05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채널A 강요미수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후배 기자를 구속 기소했지만, 한동훈 검사장과 공모했다는 내용은 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한 검사장 측은 "공모한 사실 자체가 없으므로, 중앙지검이 공모라고 적시 못한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KBS 오보'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설명을 요청하는 한편, 폭행 논란의 당사자인 정진웅 부장검사를 수사팀에서 배제하여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전 기자 측도 공개된 재판에서 강요미수 혐의의 증거관계와 법리를 재판에서 적극적으로 다투겠다고 전했습니다.

[ 손기준 기자 / standard@mbn.co.kr ]


화제 뉴스
  • 진중권, '독직폭행' 정진웅에 "추미애가 쪼아서 그랬겠지"
  • 전동킥보드 타다 택시 충돌 고교생, 사흘만에 숨져
  • 식약처,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신속허가' 움직임
  • 이제 중국 손에 WTO 총장 달렸다…유명희 지지할까
  • '흉기 공격' 이웃 제압하다 숨지게 한 70대…법원 "정당방위"
  • "배 아파" 10살 아이, 위내시경 봤더니 머리카락 '잔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