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윤길환 기자l기사입력 2020-08-06 19:31 l 최종수정 2020-08-06 2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물이 불어나 출입이 금지된 안양천에서 8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용인의 한 골프장에선 매몰사고로 근로자 6명이 다쳤습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안양의 안양천변에서 8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하천 옆 풀숲에서입니다.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사람이 물에 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수풀에 걸려 엎드려 있는 해당 여성을 구조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범람했거든요, 새벽엔. (낮에) 유속이 느려지니까 건져진 것 같아요. 놀랐죠, 여기에선 이런 일이 처음이니까."

안양에선 오전에만 110mm가 넘는 비가 쏟아지며 하천 모든 구간의 출입이 통제된 상황이었습니다.

구조대가 토사에 하반신이 파묻힌 한 남성에 대한 구조작업을 펼칩니다.

- "아, 아파요. 아파."

용인의 한 골프장 장비 창고에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들이닥쳐 작업 중이던 근로자들을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매몰됐다가 1시간 만에 구조된 3명과 스스로 탈출한 3명이 발목 등을 다쳤습니다.

강원도 춘천에선 음주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50대 남성이 빗길에 미끄러져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동승한 70대가 숨졌습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엄태준 VJ
영상편집 : 이주호
화면제공 : 시청자 제보
경기 용인소방서




기자 섬네일

윤길환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윤길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이재명, 파기환송심 첫 재판 출석…"심려끼쳐 죄송"
  • [속보] 보건당국 "국내 코로나19 첫 재감염 의심자는 서울 거주자"
  • [김주하 AI 뉴스] 경찰, 분당 '화투 살인' 용의자 석방 논란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제품 포장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
  • 제12호 태풍 '돌핀' 곧 발생…우리나라 오진 않을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