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기사입력 2020-08-09 13:16 l 최종수정 2020-08-09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담양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해 집 여러 채가 매몰되면서,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습니다.
가족과 함께 대피하다 손을 놓쳐 토사에 휩쓸려 실종된 8살 어린이는 안타깝게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쏟아진 흙더미와 나무, 바위들이 한꺼번에 마을 한가운데를 뚫고 지나갔습니다.」

집은 진흙 속에 파묻혀 버렸고, 자동차들은 구겨져 땅 위에 나뒹굽니다.

▶ 인터뷰 : 김재수 / 전남 담양군 무정면
- "발에 물기가 느껴져 나와보니 난리가 난 겁니다. 피해가 엄청나지 않을까. 앞으로도 비가 더 내릴 텐데…."

▶ 스탠딩 : 김 현 / 기자
- "산사태가 덮친 마을은 보시는 것처럼 이렇게 쑥대밭으로 변했습니다. 마을 곳곳이 물에 잠겼는데요. 침수를 피해 대피하던 8살 난 아이가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 어린이는 가족과 함께 대피하다 손을 놓쳐 하천에 떠내려간 것으로 신고됐는데, 중장비로 주택 잔해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발견됐습니다.

담양군 금성면에서는 산사태로 전봇대가 넘어져 주택에서 불이 났고, 집안에 있던 70대가 숨졌습니다.

또 같은 금성면에서 70대 남성 1명이 운전 중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는 등 폭우로 인한 인명피해가 잇따랐습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hk0509@mbn.co.kr]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유수진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