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KBS 연구동 화장실 몰카 개그맨, 첫 재판서 "혐의 모두 인정"

기사입력 2020-08-14 11:49 l 최종수정 2020-08-21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 카메라 기기를 설치해 불법촬영을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KBS 공채 출신 개그맨 30살 박모씨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습니다.

오늘(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열린 박씨의 첫 공판기일에서 박씨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씨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 5월까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이나 탈의실에 들어가 피해자를 몰래 촬영하거나 촬영을 시도하고 불법촬영 기기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로 기소됐습니다.

박씨는 이렇게 촬영한 불법촬영물 7개를 저장매체로 옮겨 소지한 혐의도 받습니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피고인이 성적 욕망을 충족하기 위해 22회에 걸쳐 화장실·탈의시설 등에 몰래 침입해 피해자들을 불법 촬영하고 촬영물을 소지했다"고 공소사실 요지를 밝혔습니다.

박씨는 불법 촬영기기 설치 사실이 드러나자 지난 6월 경찰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확보한 불법촬영 기기와 박씨가 제출한 휴대전화 등의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혐의를 입증한 뒤 그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박씨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날 검찰은 폐쇄회로(CC)TV 자료, 박씨의 카메라·휴대전화에 저장됐던 사진, 피해자 진술서 등을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박씨 측 변호인은 "검찰이 제출한 증거를 모두 인정한다"며 "피고인이 사죄하는 마음으로 피해자들과 합의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씨는 이날 재판에서 고개를 떨군 채 자리를 지켰으며, 재판이 끝나자 자리에서 일어나 재판 방청객과 취재진에게 고개를 숙여 인사하기도 했습니다.

다음 공판은 9월 11일 열립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법정 선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여당 횡포에 대한 저항"
  • "같은 이름 빌라가 인근에 4곳"…중태 '라면 화재' 형제에 안타까움
  • 총게임 즐기면서 '양심적 병역거부'…병역법 위반죄 확정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분당서 70대 여성 2명 피살…용의자는 같이 화투한 이웃
  •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국내 환자 첫 투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