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울산 LG화학서 유독성 가스 유출…근로자들 긴급 대피

기사입력 2020-08-14 16:38 l 최종수정 2020-08-21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울산 온산공단에 있는 LG화학에서 유독성 가스 물질이 유출돼 공장 근로자들이 한때 긴급 대피했습니다.

오늘(14일) 오전 10시 44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화산리 LG화학 공장 옥외 보관소에 있던 유독성 물질이 화재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흰색과 노란색 연기가 다량 발생하면서 공장 주변 하늘을 뒤덮었습니다.

공장 근로자들은 비상 방송을 듣고 운동장이나 정문 쪽으로 긴급 대피했습니다.


현재까지 화재와 유출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소방당국은 현장으로 출동해 오전 11시 17분쯤 초기 진화를 하고, 11시 59분쯤 진압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유출된 물질이 'CCTA'라고 불리는 '2-클로로-N-(시아노-2-티에닐메틸)-아세트아미드'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물질은 유독성으로, 삼키거나 피부와 접촉하면 유해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피부와 눈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고, 알레르기성 피부 반응을 유발할 수 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습니다.


LG화학은 CCTA를 작물 보호제 제품을 생산하는 원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울주군은 오전 11시 26분쯤 "화학물질 누출이 의심되니 실내로 대피하고, 차량은 이 지역을 우회하라"는 긴급재난 문자를 보냈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와 유출 경위, 정확한 유출량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LG화학 측은 낮 12시 55분쯤 기자회견을 열고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철저한 원인 파악을 통해 이러한 유형의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다만 소방 발표와는 달리 "불이 난 것은 아니며 CCTA가 분해되면서 퓸(화학적 공정 과정에서 일어나는 휘발성 가스 물질)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국내 환자 첫 투여
  • "같은 이름 빌라가 인근에 4곳"…중태 '라면 화재' 형제에 안타까움
  • 총게임 즐기면서 '양심적 병역거부'…병역법 위반죄 확정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분당서 70대 여성 2명 피살…용의자는 같이 화투한 이웃
  • "신풍제약, 영업이익 20억인데 시가총액 10조? 미스터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