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기사입력 2020-08-14 19:20 l 최종수정 2020-08-14 2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자신이 살고 있는 집에서 경찰 조사를 받던 남성이 투신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남성은 성착취물 소지 혐의를 받고 있었는데,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태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112 신고가 들어온 건 오늘 오전 10시 13분쯤이었습니다.

40대 남성이 서울의 한 아파트 11층에서 뛰어내렸다는 신고였습니다.

▶ 인터뷰 : 인근 경비원
- "사람 살려 달라 해서 가 봤더니 쓰러져 있고, 맥박 짚어 보니까 (짚이지 않는)…. 놀랐죠, 깜짝 놀랐어요."

이 남성은 아동 성착취물을 소지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었는데, 경찰이 조사를 하러 집을 방문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곧바로 구급대원들이 출동했지만 남성은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은 남성이 투신하게 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태웅입니다. [bigbear@mbn.co.kr]

영상취재 : 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이재명, 파기환송심 첫 재판 출석…"심려끼쳐 죄송"
  • [속보] 보건당국 "국내 코로나19 첫 재감염 의심자는 서울 거주자"
  • [김주하 AI 뉴스] 경찰, 분당 '화투 살인' 용의자 석방 논란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제품 포장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
  • 제12호 태풍 '돌핀' 곧 발생…우리나라 오진 않을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