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기사입력 2020-08-15 19:30 l 최종수정 2020-08-15 1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정부가 서울과 경기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습니다.
두 지역 주민은 가급적이면 타 지역으로 이동하지 말고 모임도 자제해달라고도 신신당부했습니다.
강제는 아니지만 수도권에서의 이동 자제 권고는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한 뒤 처음입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과 경기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내일 0시부터 2단계로 올라갑니다.

지난 5월 초 생활과 방역을 병행하는 1단계로 전환한지 석 달 만입니다.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 수가 코로나19 발병 이후 처음으로 100명을 넘어선 데 따른 것입니다.

▶ 인터뷰 : 정세균 / 국무총리
- "하루 사이에 신규 확진자가 2배 가까이 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기준을 이미 넘어선 상황입니다."

정부는 서울과 경기 주민은 가급적이면 타 지역으로 이동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수도권 이동 자제 권고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처음입니다.

모임과 행사는 취소해달라고 밝혔습니다.

내일부터 고위험시설로 분류되는 유흥주점과 방문판매업체 등 12개 업종의 영업도 제한됩니다.

▶ 인터뷰 :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 "2주 후 또는 그 이전이라도 상황이 악화하는 경우 고위험시설의 운영을 중단할 수 있음을 미리 예고해 드립니다."

2학기를 시작하는 학교 역시 등교수업 인원을 축소해 밀집도를 낮추고 원격 수업을 병행할 예정입니다.

서울, 경기 지역에서 열리는 스포츠 경기는 다시 무관중 경기로 돌아갑니다.

방역당국은 확산 속도가 빠르고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환자의 비율이 14%를 넘었다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길기범입니다. [road@mbn.co.kr]

영상취재 : 김인성·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유수진



화제 뉴스
  • [단독] 보이스피싱 하려다가…피해자가 수금책 직접 잡았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빠뜨린 남편…대법 "살인 아닌 과실"
  • 고려대, 강남 유흥업소서 '법카' 수천만 원…종합감사서 적발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대상 맞나" 문의 빗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