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추미애 아들 부대 동료 "특혜 전혀 없어…언론 마녀사냥 심하다"

기사입력 2020-09-16 10:10 l 최종수정 2020-09-16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장관 아들 서 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의혹제기를 놓고 "언론 마녀사냥이 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서 씨와 같은 시기 같은 부대에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에 복무했다는 카투사 A씨는 오늘(1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익명으로 출연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A씨는 서 씨에 대해 "굉장히 성실하게 복무를 한 카투사"라며 "어느새 황제 복무를 한 카투사로 둔갑이 된 게 많이 안타깝다고 생각을 해서 나오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습니다.

A씨는 앞서 현 모씨가 '서 씨가 3일째 미복귀 상태였고 이를 일요일 밤에 알았기 때문에 부대가 난리가 났다'고 주장을 한 것에 대해서 "난리난 적 없다"며 "특혜를 받은 적이 전혀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전혀 없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단 한 번도 없었다"며 "보직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하자면 저희 중대에서는 비인기 보직이라 일이 많아서 힘든 편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적어도 저희 중대에서 이 보직 같은 경우에는 야근도 많고, 그리고 여기저기 끌려다니는 일도 많았기 때문에 굳이 따지자면 기피하는 쪽이었다"고 부연했습니다.

A씨는 "(특혜 의혹이)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당시 같이 생활을 하던 배틀 중대 카투사라면 모두 알고 있을 텐데, 서 씨는 굉장히 모범적인 생활을 한 카투사였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평창 통역병으로 청탁을 했다는 식의 보도에 대해선 "당시에 다들 아시는 것처럼 제비뽑기를 했는데, 이 제비뽑기가 극장에서 현장 제비뽑기로 진행됐다"며 "청탁이 불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씨 관련 의혹을 제기한 현 모씨의 주장에 대해선 "가능성은 낮지만, 당시에 인사과 당직사병을 하면서 부대일지만 보고 오해를 해서, 휴가가 처리되어 있는데 처리가 안 된 걸로 오해를 해서 미복귀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생각은 해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같이 근무했었던 카투사들이 이해가 안 가니까 사석에서 좀 한 것도 있다"면서도 "이거는 방송으로 옮기기는 좀 어렵다"고 했습니다.

A씨는 "저 말고도 두 명의 카투사가 전에 인터뷰를 했는데, 언론에 조명

이 되지 않은 게 이해가 안 된다"며 "저희는 당시 서 씨와 같이 근무를 했던 사람들인데, 저희 이야기는 하나도 기사화되지 않고, 그리고 조명 받지 못 하는 게 좀 이상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끝으로 "서 씨는 단 한 번도 군 생활을 하면서 어머니 이름을 내세우거나 특혜를 바라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