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만희 "뼈 잘라내듯 아프다…억울해서라도 살아야" 보석 청구

기사입력 2020-09-28 17:18 l 최종수정 2020-10-05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신천지예수교 이만희(89) 총회장이 "뼈를 잘라내는 듯이 아프다"며 "치료하면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습니다.

이 총회장은 오늘(28일)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3차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보석 청구 사유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휠체어를 타고 다소 수척한 모습으로 법정에 등장한 이 총회장은 두 손으로 마이클 잡고 5분간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그는 "땅바닥에 앉거나 허리를 구부려 앉는 것이 큰 수술한 사람에게는 변고인데, 구치소에는 의자가 없어 땅바닥에 앉아 있으니 죽겠다"면서 "재판이 끝날 때까지 살아있을지 못 살아있을지 걱정이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너무 억울하다. 단돈 1원도 횡령하지 않았다. 억울해서라도 이 재판이 끝날 때까지 살아있어야겠다"며 "치료를 하면서 이 재판에 끝까지 임할 생각"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 총회장의 변호인도 도망할 우려가 없는 점, 주거가 분명한 점, 고령인 점 등을 들어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피고인에게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이 있어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농후하다"며 "건강 상태로 볼 때 생명에 지장이 있거나 당장 수술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 총회장은 지난 18일 변호인을 통해 보석을 청구

, 이날은 보석청구 심문기일로 진행됐습니다.

이날 공판준비기일을 끝으로 준비절차를 마치고, 다음달 12일 제1차 공판기일을 열어 본격적인 재판에 들어갑니다.

재판부는 보석청구 심문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찰과 변호인 양측에 통보하기로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