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외수 아들 "오늘 추석이자 부친 생일…회복하는 데 시간 걸려"

기사입력 2020-10-01 15:36 l 최종수정 2020-10-08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4) 씨의 아들이 추석이자 이 씨의 생일을 맞아 아버지의 회복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 씨의 장남 한얼 씨는 1일 아버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 15일은 아버지의 생일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재활 치료 중인 아버지는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이 씨는 뇌출혈로 수술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옮겨 빠른 회복세를 보였으며, 이후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으

나 음식물 삼킴에 어려움을 겪는 등 회복이 더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에는 폐렴까지 앓았으나 위기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들 이 씨는 "좋은 소식을 여러분에게 바로 전하고 싶었지만 좀처럼 호전이 없어 그러지 못했다"며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리며 건강을 기도해주는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칼 갈았다…"라임수사 지휘권 박탈, 정말 비상식적"
  • [속보] 서울서도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2건 보고
  • "너 내일 죽는다" 본사 직원이 폐업 점주에 욕설…BHC 대표 공개 사과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백신 공포'에 전문가들 "부검 결과 때까지 접종 중단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