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청와대 파견 수사관과 인터넷 전화로 연락 주고받아"

기사입력 2020-10-15 19:19 l 최종수정 2020-10-15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김재현 옵티머스 자산운용 대표가 검찰 수사 단계에서 청와대 파견인사를 지속적으로 관리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인사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파견된 검찰 수사관인데, 공교롭게도 옵티머스 사건이 불거진 뒤 돌연 사표를 내고 검찰을 떠났습니다.
임성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MBN 취재 결과 김재현 옵티머스 자산운용 대표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파견을 간 검찰 관계자 A 씨와 관계를 이어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대표는 A 씨와 연락을 주고받을 때 기록이 남지 않는 '인터넷 전화'를 사용했고, 옵티머스 사태가 불거진 뒤 연락이 끊겼다는 점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대표와 함께 옵티머스 펀드를 초기에 설계한 화장품 회사 S 사의 총괄 고문 유 모 씨도 조사 과정에서 A 씨와의 관계를 인정했습니다.

두 사람의 진술이 검찰 조사 당시 조서에 남겼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A 씨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파견됐던 검찰 수사관으로, 수사권조정 업무 등 핵심 업무를 맡았지만 검찰에 복귀하지 않고 돌연 사표를 제출해 검찰 안팎에 뒷말이 무성했습니다.

옵티머스 사건의 핵심 인사로 꼽히는 이 모 전 행정관과도 청와대 민정수석실 근무 시기가 일부 겹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다만, MBN과 만난 A 씨는 옵티머스 측과 교류가 없었고, 이 전 행정관과도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진중권, 문 대통령 겨냥 "이분 진짜 얼굴, 정말 무섭다"
  • [속보] 법원, 30일 '윤석열 직무정지' 집행정지 심문
  • '원정도박' 양현석, 1심서 벌금 1,500만원...검찰 구형보다 가중
  •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가나? 정부 "29일 일요일 최종 결정"
  • 진중권 "당정청 야바위판, 역겹다…추미애 토사구팽 될 것"
  • 성주 주민, '사드 기지' 공사 계획에 반발…투신 소동에 해산 중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