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무부 "검찰, '라임 로비 의혹' 수사 제대로 안 했다"

기사입력 2020-10-18 14:24 l 최종수정 2020-10-18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무부 / 사진=연합뉴스
↑ 법무부 / 사진=연합뉴스

법무부는 최근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옥중 입장문을 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직접 조사한 결과,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검사·수사관에 대한 향응과 금품수수 비위', '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의 의혹과 관련해 김 전 회장이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관련 의혹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법무부는 이어 "현재까지의 감찰 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홍준표 "추미애-윤석열 이전투구, 국민만 짜증…둘 다 물러나라"
  •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검사장 임명…'라임 사건 수사' 총지휘
  • "성폭행범이 보석으로 출소"…심리적 충격에 극단적 선택한 11살 소녀
  • 김남국, '부하 발언' 윤석열에 "본인이 그런 것 좋아하는 듯"
  • PC방서 낳은 아기 창밖으로 던져 살해한 20대 엄마 징역 1년6개월
  • 산불감시원 체력시험 치르던 70대 숨져…'시험 방식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