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독감주사 사망' 10대 관련 "같은 곳·같은 백신 접종한 32명, 이상반응 없다"

기사입력 2020-10-20 16:43 l 최종수정 2020-10-27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고 이틀 만에 숨진 10대 고등학생과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백신을 맞은 사람은 30여 명이며, 현재까지 이들한테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질병관리청은 20일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사업 관련' 참고자료를 내고 "(사망한 17세 남학생과) 같은 병원에서 동일한 날 제조번호가 같은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총 3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병청은 이어 "보건소를 통해 이들에게 개별적으로 연락을 취한 상태로, 현재까지 모두 이상 반응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질병청은 해당 백신의 제조사 및 제품명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다른 의료기관을 포함할 경우 동일한 제조번호의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전국적으로 총 8만2천668명에 달했습니다.

이 가운데 이 백신을 맞고 이상 반응이 나타났다고 신고한 사례는 총 3건이며 2건은 알레르기 반응, 1건은 접종 부위의 통증이 나타난 것으로 각각 보고됐습니다.

질병청은 아직 독감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백신 접종과 사망 간 관련성은 적을 것 같아 보이지만 사인은 미상'이라는 취지의 1차 구두 소견을 전달받고 현재 추가적인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질병청은 "접종 후 사망까지의 시간, 동일 제조번호의 백신을 맞은 사례 중 중증 이상 반응이 없었던 점, 부검 진행 중 받은 구두 소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아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질병청은 최종 부검 결과를 검토한 뒤 종합적으로 결론 내릴 예정입니다.

통상 백신 접종으로 인한 중증 이상 반응이 나타날 경우에는 해당 백신에 대한 재검정 및

사업중단 필요성을 판단하기 위해 '피해조사반' 회의를 여는데 이를 위해서는 최종 부검 결과가 우선돼야 한다는 게 질병청의 입장입니다.

질병청은 "동일 백신 접종자 등에 대한 이상 반응 감시를 강화하고 있으며 최종 부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향후 신속히 연관성을 검토하고 그에 따른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감찰보고서 논란…"삭제했다" vs "사실 아냐"
  • 여친 폭행한 40대, 가족 반격에 사망…"살인 혐의 적용 안될 듯"
  • 신규확진 438명, 연이틀 400명대 초반…지역발생 414명
  • [속보] 조남관 대검차장, 추 장관에 '직무정지 처분 철회' 호소
  • 진중권 "靑 운동권 작풍에 법치 무너져…대통령이 문제"
  • 전두환, 시위대 향해 "시끄럽다"…1심 선고차 광주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