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가족, 김봉현 면회해 고통 호소…재판 불출석 영향 미쳤나

기사입력 2020-10-24 19:29 l 최종수정 2020-10-24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MBN 취재 결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가족이 수감 중인 김 전 회장을 면회해 최근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자신의 재판에 돌연 불출석했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어제(23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변호인에게도 알리지 않고 예정된 재판에 불출석했습니다.

MBN 취재 결과, 재판 하루 전인 그제(22일) 김 전 회장의 가족이 수감 중인 김 전 회장을 면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회장의 누나는 두 차례 폭로로 최근 수사가 다시 시작되자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직후 김 전 회장은 재판에 불출석했는데, 가족들과의 면회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큽니다.

실제로 김 전 회장이 재판부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엔 '극심한 정신적·심리적 스트레스' 때문이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다만, 김 전 회장이 언제까지 재판에 나오지 않을 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재판부가 재판을 연기하면서 구인장을 발부했고, 불응해도 증인 신문을 진행할 뜻을 밝혔기 때문입니다.

김 전 회장 측은 가족들이 최근 크게 고통을 받고 있지만, 김 전 회장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최근 김 전 회장이 폭로한 전·현직 검찰 관계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