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권침해" 유승준에 외교부 "추가로 할 말 없다"

기사입력 2020-10-27 16:26 l 최종수정 2020-11-03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교부가 오늘(27일) 가수 유승준(44·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이 자신에 대한 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입국 허가를 공개 요청한 것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재웅 외교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유 씨 주장에 대한 외교부 입장에 대한 질문에 "해당 신청인이 개인적으로 표명한 입장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추가로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유 씨에게 비자를 발급할 조건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비자 발급은 해당 영사가 제반 상황을 감안해서 발급하게 되는 재량사항"이라며 "비자 신청이 있을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비자 발급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원론적으로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유승준이 최종 승소한 대법원판결 이후 재차 사안을 검토한 결과 비자 발급 불허를 결정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유 씨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강 장관을 향한 장문의 글을 올리고 "부디 저의 무기한 입국 금지 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고민해 주시고, 이제는 저의 입국을 허락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유 씨의 공개 글에 강 장관이 답장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말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다음은 권력 반대자, 다음은 국민될 것"
  • 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돌아오지 못할 다리 건넌 것"
  • 모발이 눈에 띄게 '쑥쑥'…대웅제약 '나보타',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 입증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신청 임박 소식에 급등
  • 텐트 들어올려 난민 '내동댕이'…프랑스 경찰, 과도한 폭력 논란
  • 화성 폐기물 처리장서 20대 근로자 파쇄기에 끼어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