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안전 펜스 없었다"…인천공항 2터널 공사장서 작업자 사망

기사입력 2020-11-24 10:23 l 최종수정 2020-12-01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공사장에서 60대 근로자가 작업 중 집수정에 빠져 숨졌습니다.

오늘(24일)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1분쯤 인천시 중구 영종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확장 공사장에서 근로자 60살 A씨가 집수정에 빠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이 사고로 의식을 잃은 A씨가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 날 오후 4시 39분쯤 숨졌습니다.

경찰은 A씨가 토목 공사 과정에서 고인 물을 집수정에서 펌프로 퍼내는 작업을 하던 중 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가 빠진 집수정은 수심이 1.75m가량으로 인근에 안전 펜스는 따로 설치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숨진 이후인 오후 6시 29분쯤 112 신고를 받고 현장을 조사했다"며 "건설 업체가 안전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자네 서장 누구야?"…만취해 경찰에게 호통친 익산시 부시장
  • 윤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확정…"2030년까지 원전 비중 30% 이상"
  • [영상] 7차선 도로 위 위험한 오리 가족…경찰관에 극찬, 이유는?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