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가나? 정부 "29일 일요일 최종 결정"

기사입력 2020-11-27 12:38 l 최종수정 2020-12-04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는 가운데 정부가 모레(29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내놓을 전망입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오늘(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는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좀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손 반장은 "지방정부와 각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해 조속한 시일 내 결정할 예정"이라면서 "일요일(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오늘과 내일 중으로 의견을 더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수도권에는 지난 24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 호남권과 강원권 일부 지역에는 1.5단계가 각각 시행 중이지만 코로나19 확산세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도 569명에 달해 전날(583명)에 이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손 반장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지난 1주간 일평균 호남권은 32명, 경남권은 32명, 충청권은 24명

등을 나타내는 등 1.5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권역이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손 반장은 지역감염 상황에 대해서는 "현재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은 일상생활에서의 지인·친척들과의 식사 모임, 소모임 등과 함께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들"이라며 "수도권의 경우 언제, 어디서 감염이 되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우려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강남 유흥주점 덮치니 40여 명 '북적'…접대부·손님 무더기 검거
  • 정청래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최고의 사령관"
  • "차기 대권 적합도...이재명, 이낙연·윤석열보다 2배 앞서"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BJ 감동란, 식당 성희롱 조작 의혹에 "11만원 벌자고?" 반박
  • 러시아 관영 "러 전투기, 미 스텔스와 일대일 공중전 승리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