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 달 만에 60만대 팔린 아이폰12…'국내 1위' 갤럭시 위협할 기세

기사입력 2020-11-30 08:30 l 최종수정 2020-12-07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애플의 아이폰12가 한 달 만에 60만대를 팔아치우며 연말 이동통신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국내 시장에서 따라올 주자가 없었던 갤럭시 시리즈의 아성까지 위협할 기세입니다.

오늘(30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국내 출시된 아이폰12는 최근까지 한 달간 이통 3사에서 50만대 안팎이 팔린 것으로 추산됩니다.

여기에 아이폰 시리즈 전체 판매량의 약 15~20%가 이통 3사가 아닌 온라인몰에서 자급제 물량으로 판매되는 것을 고려하면 10만대가량이 이들 채널에서 판매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이통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포함한 아이폰12 전체 판매량은 한 달간 60만대를 넘을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습니다.

먼저 출시된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 중에서는 프로 모델이, 다음으로 출시된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 중에서는 미니 모델이 더 많이 팔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판매 추이는 올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삼성전자 갤럭시S20 시리즈에 맞먹는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올해 판매량 약 200만대로 국내 시장 1위를 차지한 갤럭시S20 시리즈는 출시 후 한 달간 이통 3사 판매량이 50만대가 넘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즈 전작인 아이폰11과 비교해도 20% 이상 판매 속도가 빠르다고 업계는 설명했습니다.

해외에서도 아이폰12가 시리즈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아이폰6 이후 최고 기록을 세울 것이라는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아이폰12는 출시 전부터 충성 고객층의 교체 대기 수요를 흡수할 것이라는 예상이 시장에서 나왔습니다.

과거 아이폰4·5 시절 소위 '깻잎 통조림통' 모양의 각진 모서리 디자인을 다시 채택했고,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으로서 이통사의 적극적인 지원도 예상됐습니다.

실제로 아이폰12는 사전 예약 때부터 불과 1시간도 안 돼 자급제 물량이 매진되거나 일부 채널에선 주문 폭주로 접속 지연 사태까지 빚었습니다.

이에 따라 아이폰12

의 대항마로 주목받은 갤럭시S20 FE와 갤럭시Z 플립의 공시지원금이 대폭 상향되는가 하면 차기 플래그십 갤럭시S21의 내년 1월 조기 출시도 가시화됐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홀로 끌어오다시피 한 5G 시장에 아이폰이 뛰어들면서 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라며 "더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로 소비자 혜택이 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백신접종 참담한 실패"…재고 바닥나
  • 경기도, 전 도민에 10만 원 지급할 듯…이재명, 18일 공식발표
  • [뉴스추적] 이번 설 연휴에 가족 모일 수 있을까?
  • 술 마시고 교통사고 냈는데…'입 헹굼' 안 했다고 음주 무혐의
  • 종교시설 대면 예배 허용…일부 교회 반발 여전
  • "부산시장 경선 코앞인데…" 선거캠프 '코로나 셧다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